대중의 관심에 대하여

사람들은 누구나 관심사가 다를 수 밖에 없다. 관심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볼 수 있는 정보와 관심을 유지할 수 있는 시간이라는게 누구나 다를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무엇에 관심을 갖느냐는 중요할 수 밖에 없다. 24시간 내내 뉴스를 본다고 해도, 세상의 모든 사건을 파악할 수 없고, 24시간 내내 게임을 한다고 해도 세상의 모든 게임을 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누군가의 관심을 받는다는 것은 매우 중요할 수 밖에 없다. 그 ‘누군가’의 집합인 ‘대중’의 관심을 받는다는 것은, 소위 말하는 ‘흥행’이라는 것이 된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그것은 많은 사람이 돈을 지불한다는 뜻이 된다. 그리고 그게 그 관심을 받는 댓가로 돈을 버는게 소위 ‘자본주의’ 시스템의 핵심이 된다. 인기는 곧 돈이다.

그래서, 반대로 아무도 관심이 없는 주제와 의식과 내용으로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은 돈을 벌 수 없다는 뜻이 된다. 관심이 없다는 말은 투자도 없고 관심도 없고 사는 사람도 없기 때문에 돈을 벌지 못 한다는 뜻이다. 먹고 살 수가 없다. 결국 먹고 살기 위해서는 다른 곳에서 돈을 벌거나, 아니면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대중의 관심이 높은 그런 내용에 기대어서 뭔가를 만들어야만 하게 된다.

이게 어떻게 보면 게임 이야기를 하는 것 같기도 하지만, 또 동시에 정치 이야기를 하는 것이기도 하고, 모든 분야가 비슷하다. 그냥 남들이 관심있는 콘텐트를 만드는게 돈이 되고 잘 먹고 사는 길이라는 뜻이다.

그러다 보면 유행 게임을 만들 수 밖에 없다. 누구는 유행 게임 짝퉁을 만들어서 흥행을 하고, 그게 광고만 붙였을 뿐인데 수백만 다운로드에 수십만 동접이 나와서 매달 억 단위 돈을 벌고 있고, 또 누구는 그냥 유튜브에서 혐오 영상을 만들어 뿌리는데도 수억씩 벌어드리는 걸 보다 보면, 그걸 따라하지 않을 재간이 있는가. 오, 있다면 당신은 유행 좆까 하는 인디 제작에 어울리는 감성이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그렇게 인디 감성으로 한 6개월 쯤 만들다 보니 6개월 안에는 만들 수 있겠거니 하고 준비했던 생활비도 떨어지고, 부모님의 압박, 여자친구(아내)의 압박 같은 것들을 받기 시작한다. 만들던 것은 여전히 아무도 관심이 없고, 다 만든다고 해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는 별로 없다. 어차피 이런 게임 만들어 봐야 아무도 안 살 거라는 건 만드는 본인도 안다.

그렇게 아무도 관심이 없고 돈이 될 것 같지도 않은 프로젝트를 꾸역꾸역 만들어서, 그걸 결국 자신의 의지대로 관철시켜서 출시를 하는게 인디 게임이다. 아무도 안 할 거라는 걸 알고, 망할 거라는 것을 뻔히 알지만, 일단 만드는 것 그 자체가 목적으로 내가 게임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의지와 이미지를 투영하는 제품을 만들어 내는 것. 그게 인디 게임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한국의 인디 게임들은 대다수가 인디 게임이 아니라고 본다. 어떻게든 만들어서 출시를 하면 (결과를 알 수는 없지만) 대박이 날 수도 있다는 기대로 만드는 게임과 망할게 뻔하지만 내가 가진 게임에 대한 이상을 관철시키기 위해 이걸 만들 수 밖에 없다는 그 둘을 어떻게 동치할 수 있나.

아무도 못할 것 이라는 걸 뻔히 알지만 만들고 있는 그런 개발자들이 힘들게 만들어 낸 인디라는 개념에 대한 모욕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

 

대중의 관심에 대하여

인디를 보는 잘못된 시선

인디는 간단하게 말해서 거대 자본이나 시스템으로부터 독립하여 자신들이 원하는 음악을 하고자 하는 뮤지션, 혹은 레이블을 뜻한다. 그리고 그들을 통해 나온 음악이 바로 인디음악이다. 우린 여기서 ‘독립한다’라는 말에 담긴 의미를 곱씹어봐야 한다. 그리고 ‘거대 자본’은 단순히 돈이 많다라는 뜻보다도 흔히 ‘메이저’ 혹은 ‘주류’라고 부르는 메인스트림 음악계를 대변하는 말이라고 보면 된다. (중략) 이처럼 투자는 음악이 완성되는데 작게든 크게든 영향을 끼치게 된다. 이를 ‘거대 자본’이라는 말로 메인스트림 음악 씬을 표현한 것이고, 바로 이러한 자그마한 간섭조차도 받지 않고 음악을 만들고자 하는 게 진정한 인디의 정체성이다. 그렇기 때문에 자연스레 독립 노선을 걷는 뮤지션과 레이블은 자본과 시스템으로부터 자유로운 덕에 메인스트림의 흐름과 전혀 무관한 음악을 주조하고 그들만의 방식으로 프로모션한다. 대중의 기호를 우선 순위에 두고 음악이 탄생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인디냐 아니냐가 정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중요한 건 주류 시스템 안에서 만들어지는 대부분 음악은 철저하게 대중을 찾아가지만, 인디 음악은 트렌드와 무관한 스타일을 통해 사람들이 찾아오게 한다는 점이다. 한 마디로 원래 형편이 풍요로운 뮤지션이라도 메이저 시장의 지배에서 벗어나 독자적으로 하고 싶은 음악을 만들고 프로모션한다면, 그는 인디다. ‘인디 (뮤지션/레이블)는 돈 버는 걸 염두에 두지 않아야 한다.’라거나 ‘돈을 멀리해야 한다.’라는 건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인용 주: 강조는 내가 함)

– 인디(Indie)를 보는 잘못된 시선, 리드머 편집장 강일권

노 코멘트.

 

인디를 보는 잘못된 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