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solver

보통 격투 게임은 플레이어의 숙련을 기반으로 한다. 모든 플레이어는 똑같은 캐릭터를 가지고 플레이를 하고,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지만, 캐릭터의 기술(move)을 변경하거나 자신 만의 류파(style)를 만들어낼 수는 없다. 그래서 일반적인 격투 게임은 커맨드의 입력 타이밍, 반응 속도, 기술 이해 등을 기반으로 하는 숙련을 싸우는 게임이 된다. 일반적인 경우, 플레이 시간이 누적되면 플레이어는 게임 메카닉에 익숙해지고 더 잘하게 된다.

Screen-Shot-2017-06-16-at-3.03.34-PM-e1497650714657
Absolver의 무술 편집(출처: http://thekoalition.com)

Absolver는 이 전의 글에서 잠깐 언급을 했던 것처럼, 검호(劍豪)의 영향을 상당히 받은 게임으로 이런 격투 게임의 ‘성장’을 기술 수집으로 표현한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맵을 돌아다니면서 기술들을 직접 맞으며 새로운 동작(move)을 익히고, 이걸 다른 동작들과 엮어서 자신만의 류파(style)을 만들 수 있다. 그리고 그렇게 편집해 만든 자신의 동작들로 다른 플레이어와 대전 결투를 하거나, 맵을 공유하는 다른 플레이어를 공격할 수 있다.

스크린샷 2017-08-31 오후 2.32.29.png
검호의 무술 편집(출처: 유튜브)

말하자면, 검호가 그랬던 것처럼, 플레이어는 상당한 반복을 통해서 동작을 수집하며 자신의 캐릭터를 키워야 한다. 물론 검호처럼 폭포수를 맞으며 수련을 한다거나 촛불, 볏단을 벤다거나 하는 개인 훈련이 없이, 쌩으로 맵을 돌아다니면서 두서넛 떼로 나오는 ‘NPC들’과 싸우며 기술을 익혀야 한다. 이게 이 방식에서의 숙련과 성장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그런데 여기서 두 개의 컨셉 충돌이 발생한다. 기본적으로 이런 형태의 전투 설계는 일대일의 전투에 특화되어 있다. 상대의 동작을 막거나 받아치거나, 타이밍을 뺏거나 하는 식의 전투이기 때문에, 일대다의 전투가 되면 이 일대일의 전투에서 빛을 발하는 설계가 퇴색한다. 이건 포아너의 전투도 사실 비슷하고, 마비노기의 전투도 비슷한 구조로 되어 있었다고 본다.

아마도 이건 일대일로만 연속될 경우의 지루함이나 난이도 조절의 어려움 때문에 이렇게 만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렇게 되고 보니 반복을 통해서 상대의 기술을 배워야 하는 플레이어 입장에서 불필요한 난전이나 (나를 해당 기술로 때리면서 가르쳐야 하는) 타겟이 죽어버려 짜증이 발생하는 구조로 흘러가게 된다.

또 하나는, 싱글플레이가 이렇게 기술 수집과 편집, 반복을 기반으로 설계되어 있는데, 이 싱글플레이 공간을 2~6인 멀티플레이어가 공유하는 방식으로 했다는 것이다. (서버 연결이 없으면 플레이를 할 수 없다.) 맵이 꽤 넓고, 플레이어들이 각자 돌아다니면서 자기가 필요한 몹을 붙들고 반복하는 작업만 하면 되는 것이기는 하지만, 이렇게 되니 한 쪽에서 몹 하나 붙들고 기술을 배우는 걸 다른 플레이어가 방해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

그래서 이렇게 ‘기술 수집(시도+좌절) → 성장(도전) → 다양한 기술(보상)’로 이어지는 성장 구조와 보상 구조가 여기저기서 자꾸 충돌하기는 하는데, 어쨌거나 이 두 가지를 제외하면 게임은 전체적으로 꽤 잘 만들어져 있다. 동작을 편집해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 수 있고, 이걸 가지고 다른 플레이어와 대전을 하는 것도 꽤 인상적이다.

Absolver는 검호에서 차용한 기술 수집과 편집이라는 핵심 컨셉을 가지고 전체 게임을 끌고가는 게임인 만큼, 이게 매우 충실하게 되어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다. 해서 $30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과거 검호를 플레이하면서 재밌어 했던 요소를 즐기는데는 무리가 없다.

그러거나 말거나, 이미 동접이 1만 8천을 넘었다고 하니, 인디 게임으로써는 충분히 상업적 성공을 확보한 상황으로 보인다. 동접이 대략 2만 정도라고 보면 콘솔의 판매량은 20만~30만 정도까지 추정할 수 있을 것이고, $30 중 한 30~50%를 소니와 나눈다면, 대략 200만~300만불 매출은 나왔을 것이다. 따라서 이제 이후 드러난 문제를 어떻게 개선하느냐 그걸 좀 봐야할 것 같다. 혹은 이 성공으로 속편의 개발도 가능해지지 않을까 싶고.

개인적으로, 포아너가 이런 식이었으면 훨씬 낫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 게다가 주먹질로만 되어 있는 것이 칼질에 비해서는 매력이 좀 떨어지기도 하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