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ki, Kengo and Absolver

아주 옛날에 겐키라는 회사에서 만든 검호(劍豪)라는 게임이 있었다. 풋내기 무사에서 시작해서 동네 깡패 처리하는 잡일을 하다가 각 류파를 돌아다니면서 기술을 배우고, 폭포를 맞으며 수련을 하거나 촛불, 볏단을 베는 등 연습을 해서 검의 달인(검호)가 되는 그런 게임이다. 시리즈는 3편까지 나오다가는 더 이상 속편이 없다. (겐키는 이제 이런 마이너한 게임을 만들지 않고 수도고배틀에만 올인하고 있는 모양이다.)

이 게임에서 기억나는 것이 꽤 많은데, 대표적으로는 각 류파에서 수집한 동작들을 편집해서 자신만의 류파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렇게 갈고 닦은 기술로 각 류파의 도장을 돌아다니면서 깨고, 나중에는 어전 시합도 하고 뭐 그런 식이었는데, 이게 이후에 풍운 신선조라는 게임으로 계승되던가 하더니 이후 비슷한 기능을 보지 못 했다.

오늘 올 8월에 나온다는 ‘Absolver’라는 게임의 무술 편집 기능을 보니 검호 생각이 났다. 이런 편집 기능으로 무술(martial arts) 기반 RPG를 만든다고 하면 아무래도 검호와 비슷한 스타일이 될 수 밖에 없을 것 같은데, 그런 면에서 오히려 기대가 된다.

다만 문제라면, 출시 예정일인 8월 29일 바로 전 주 22일에 미들어스 속편(Middle-earth: Shadow of War)이 나온다는게 이 게임 흥행의 최대 문제겠다.

그런데 사실, 이런 식의 무술 게임이라고 하면 이젠 엔씨의 블레이드&소울이 워낙 훌륭하게 나와서, 막기~회피~흘리기~쳐내기 같은 동작이나 타이밍은 거기서 참고하면 좋았을 것 같은데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흘리기 동작(영상에는 absorb라고 나옴)이 너무 어처구니가 없네.

  • Absolver는 면제하다, 사면하다(absolve)에서 나온 ‘사면하는 사람’이라는 뜻인데, 이에 맞는 우리말이 뭐가 있을까. ‘면제자’, ‘사면자’하면 면제된 사람, 사면 사람이라는 뜻이라 좀 애매하다.
Genki, Kengo and Absolv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