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세이건의 메모

9 August, 1983
MARY: Pis. file this within a triplecut
FILE FOLDER, inside the I.R. file. Thx.

IDEAS RIDING FILE

[CONFIDENTIAL]

Videogame:
The question is how to design a home video game which would teach a great deal of astronomy in a context as exciting as most violent video games.

We can imagine the nearest few thousand stars present in the computer memory with their accurate three-dimensional positions, a large number of other objects such as the Orion Nebula, the Crab Nebula, globular clusters and so on — even if the model galaxy were much smaller than the real one — a hundred thousand stars, for example, instead of ten billion.

Ideally the game would occur over such a long period of time that stellar evolutionary events would have to be taken into account. If the goal depended on pattern recognition, the general geography of the Milky Way Galaxy could be taught expeditiously.

The size of the galaxy makes it a natural arena for a game in which something is lost and must be found. There are two natural starting points — ((1) when we begin on the Earth and have to find something elsewhere in the Milky Way; and (2) when we start outside the Galaxy or at the center of the Galaxy and our job is to find the Earth.

Whether we imagine faster than light travel or merely a radio search, it is important to have a graph which shows us barreling through space with various astronomical objects streaming by.

From the galactic starting point the idea would be to find the youngest civilization in the Galaxy in order to help it before it destroys itself — which most of them generally do. If the starting point were the Earth, the goal would be to find the nearest galactic civilization.

Civilizations — at least some of them — should have small colonial empires a la Newman and Sagan. Civilizations of much greater powers should also exist, including at the center of the Galaxy.

The most obvious tie-in of such a game is to CONTACT.

I’m not sure whether this is two separate games, CONTACT 1 and CONTACT 2, or just one game with two modes.

저명한 천문학자 칼 세이건이 생전에 ‘접촉(Contact)’이라는 제목의 컴퓨터 게임을 구상한 메모가 발견되었다고 코타쿠에서 기사를 냈다. 칼 세이건은 동명의 소설을 쓴 것이 있고, 1997년에 조디 포스터가 주연한 영화가 나오기도 했는데, 같은 컨셉에서 컴퓨터 게임을 만들려고 했었나보다.

메모의 내용은 대충 이렇다: 우주를 컴퓨터 안에서 축소해서 (1983년 당시 기술로는 꽤 많은 축소가 필요했을테니까) 구현할 수 있고, 이를 통해서 (지구에서 출발해 어떤 행성을 찾아 나간다거나, 반대로 지구를 찾아 돌아온다거나 하면서) 우주를 체험하는 게임을 만들려 했던 것 같다.

그리고 이런 우주 체험이 ‘근접 조우 단계‘ 중에서 1종 조우나 2종 조우 중 어느 쪽인지 모르겠다며 맺고 있다.

현재의 기술에서 이런 게임들은 이제 ‘행성을 옮겨 다니고’ ‘행성에 착륙해서 모험’하고 ‘외계인과 조우’하는 등이 아주 흔한 일인 걸 생각하면 참 신기한 느낌이다. 이미 게임 안에서는 그가 생각했던 것처럼 1, 2종 조우가 아니라 3종, 4종, 5종까지 다 구현이 되어버렸다.

그는 결국 이런 게임들을 통해서 우주에 대한 호기심과 과학적 상상력에 대해서 사람들에게 전파하려 했던 것이 아닐까 싶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