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은 의무를 동반하지 않는다

페미니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때, ‘여성과 남성은 동등한 권리를 갖는다’는 말에, 종종 어떤 사람들은 슬쩍 ‘의무’를 끼워 넣는다. 이를테면 ‘여성은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면서 권리만 주장한다’라는 식으로.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권리’는 ‘인권’에 대한 이야기다. 시민으로써나 국민으로써나 혹은 누군가의 엄마로써나 아내로써의 권리가 아니라, 인간으로써의 권리다. 이 인간의 권리는 심지어 범죄자든 여성이든 아동이든 노인이든 흑인이든 동남아계 이주민이든 장애인이든, 모두 인간으로 태어난 자 모두가 동등하게 갖는 권리이다. (물론 그 ‘인권’의 발생이 태아의 단계 언제부터냐 하는 식의 논쟁은 아직도 있나보다만.)

그래서, 인권이란, 남성과 여성이 동등한 권리를 갖고,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인간과 범죄자가 동등한 인권을 갖고, 한국에서 태어나 국적을 가진 인간과 해외에서 태어나 다른 나라의 국적을 가진 인간이 동등한 인권을 갖고, 장애가 없는 인간과 장애가 있는 인간이 동등한 권리를 갖고, 돈이 많은 인간과 돈이 없는 인간이 동등한 권리를 갖는다는 것을 뜻한다.

아주 간단한 개념이다.

인간은 모두 동등한 권리를 갖는다.

여기에서 파생되어 남성과 여성이 동등한, 백인과 흑인이 동등한 투표권을 갖게 됐고, 누구나 취업할 때 생김새나 성별로 인해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갖게 됐으며, 미디어에 자신의 의사에 반하게 얼굴을 노출되지 않을 권리를 갖게 됐고, 인간으로써 최소한의 존엄을 갖고 죽을 권리를 갖게 됐으며, 법치국가라는 개념을 세운 국가의 인간이라면 누구나 동등하게 부당한 재판에 항소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고… 등등 그런 거다.

그래서 (요즘 특히 논란이 되는) 이자스민 의원의 아동 보호에 관한 법안이 현대 국가라면 어디에서나 보호해야할 아동의 ‘인권’에 대한 내용이기에 반대하는 것이 어처구니 없는 짓이 되는 것이고, 인권을 이야기하는데 국방의 의무를 꺼내어 들이미는 짓이 멍청한 짓이 되는 것이고, 범죄자의 얼굴을 왜 공개 안 하냐는 소리가 미개한 소리가 되는 것이고, 범죄자를 극형에 처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세계에서 점차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국방의 의무’에 대해서도 덧붙이자면: 국민들도 국가로부터 ‘국민으로써의 권리’를 당연히 (국적을 획득하면서 동시에) 갖는다. 여기엔 앞에 이야기한 것보다는 좀 더 좁고 다양한 권리들이 추가된다. (각 국가 시스템에 맞는) 재판을 받을 권리라든지, 자신의 재산을 보호받을 권리라든지 하는 것들이다. 그리고 또한 이 권리들은, 세금을 체납했거나 국방의 의무를 안 했다거나 하는 등 국가에 의무를 하지 않았다고 사라지거나 하는 것이 아니다.

인간으로써의 권리, 국민으로써의 권리는, 의무를 동반하는 것이 아니다. 마치 구성원으로써의 의무를 수행해야만 권리를 가질 수 있다는 것 같은 헛소리들이 참 많다.

태어나면서 아무 것도 하지 않고도 인권은 갖게 되는 것이다. 어떤 인간이든.

  • 이게 다 도덕시간에 ‘권리와 의무’를 엮어서 교육해서 마치 대칭처럼 보이게 한 교육의 문제다.

인권은 의무를 동반하지 않는다”의 7개의 생각

  1. 당연히 인권은 모두존중 받아야하는게 맞죠.
    하지만 인권이라는 단어로 다른 모든것을 일반화하고 합리화하는거 같네요.
    군 가산점이 인권입니까?
    국방의 의무를 다함에 따른 예우입니다.
    미국은 군인에 대한 존중이 얼마나 뛰어난지 아세요?
    여성 전용 주차장이 인권입니까??
    직원 채용이 인권입니까?
    최소한 여성부가 인권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네요.
    인권얘기에 국방의 의무 얘기를 하는 사람은 상식이 없는 사람이죠.
    국방의 의무는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권리에 대입하는것이 아닌 일반적인 권리에 대입하는것입니다.
    그리고 글쓴분은 그것을 비약해서 일반화하고 계시네요.

    좋아요

  2.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와
    한 국가의 국민으로서의 권리를 동일시하고 있네요?
    게다가 페미니즘 자체가 남성과 여성은 평등하다는 거지
    여성과 남성은 동등한 권리를 갖는다는건 일부분일뿐
    평등하다는 의미 자체가 똑같은 권리 똑같은 의무를 얘기하는건데
    의무와 권리를 따로 봐야 된다? 이게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린지..
    그리고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인권만으로 보면 의무를 동반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한 국가의 국민으로써의 권리는 의무를 동반하는게 맞는거죠.
    진짜 어처구니가 없는 글이네요.. 참나..
    우리나라에서만 유독 변질되어 똥된장 구분못하고 논리에 맞지도 않는 주장을
    하는 페미니스트들중 한분이신가 보네요.
    오죽하면 요즘은 페미나치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던데 요즘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은지 가관입니다. 기가차네..

    좋아요

    1. ‘동일시’라는 말은 둘을 같은 것으로 혹은 같은 급으로 한다는 말인데요, 본문에서 말하는 바는 ‘인간으로써의 권리에는 의무가 따르지 않는다’고 했고, ‘이는 모든 인간이 동일하다’고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인간으로써의 권리’는 ‘국민으로써의 권리’는 다른 것이라고 되어 있음에도, 이런

      멍청하고 수준 낮은 댓글을 다는 너희 때문에 인권이 계속 나아지지 않고 있다는 걸 좀 자각하라는 의미였는데, 너의는 이렇게 설명을 해도 못 알아 쳐먹으니까 대한민국의 인권 수준이 이 모양 이 꼴인 거라고 말이다.

      멍청함을 전시하는 이런 댓글에 나는 어떻게 해야하나!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