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에서 두 개의 흥미로운 기사를 냈다.

어뷰징 낚시기사 써봤더니 15분만에 10만원라는 기사는 언론사들이 품질 낮은 낚시 기사를 왜 쓸 수 밖에 없는가에 대한 설명인 기사이다. 요약하자면 그게 돈이 된다.

  • [2017년 4월 추가] Amanda Warner라는 사람이 Fake it To Make it이라는, 가짜 뉴스를 만들어서 돈을 버는 것을 소재로 한 시리어스 게임을 만들었다.

또 다른 기사인, 힘들고 위험한 일은 ‘물량팀’에… 얼마나 죽는지도 몰라는 금속노조에서 발표한 조선 업계의 ‘물량팀’에 대한 기사다. 법적인 보호 장치(산재 등 사대보험) 밖에서 기업이 요구하는 ‘급히 처리해야 하는 물량을 쳐내는’ 긴급팀에 대한 이야기다.

그러나 그는 산재를 신청하지 못했다. 그는 “산재처리를 못하게 했다. 회사 총무가 차를 갖고 와 병원 직접 데려다줬다”고 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일하다 다친 물량팀 노동자 10명 중 9명(94.3%)가 산재 처리를 받지 못했다. 또 다른 노동자도 “죽지 않는 이상은 공상처리라고 봐야한다”며 “자재차로 몰래 싣고 나간다. 걸리면 난리가 나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노동자들은 산재를 신청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블랙리스트에 오를까봐”(59.5%) “해고될까봐”(31.0%)라고 답했다. 3개월 혹은 6개월로 계약을 이어가는 노동자들이 건강권과 고용권을 두고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들 대부분이 이미 정규직으로 취업하기 힘든 40대에서 50대라는 점도 이런 상황을 강제하는 요소 중 하나다.

물량팀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덕을 보는 건 결국 원청이다. 물량팀은 힘들고 위험한 일을, 정해진 안전 수칙까지 무시해가며, 빠른 시간 내에 해내기 때문이다. 원청이 특히 덕을 보는 건 산재다. 원청은 재해율에 따라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는데 물량팀 노동자의 산재는 대부분 통계에 잡히지 않기 때문에 조선소 내에서 노동자가 다쳐도 없는 일이 된다.

가령 지난해 현대중공업 재해율(노동자 100명 중 재해자 수)는 0.66으로 조선업 평균 재해율(0.69)보다 낮았다. 덕분에 현대중은 지난 해 1월~8월 산재보험료를 101억여원 감액 받았다. 그러나 하청업체의 재해율까지 포함하면 현대중의 재해율은 0.95까지 높아진다. 연구팀은 “물량팀의 산재까지 통계로 잡힌다면 지금의 재해율보다 훨씬 높아질 것”이라 지적했다.

시스템 안에서 어떤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자신의 생명이 ‘어떤 확률(위에서는 약 1%?)’에 의해서 잃을 수 있음을 알고 있지만 그에 대해서 알면서도 ‘나는 아니겠지’로 버틸 수 밖에 없는 상황. 그 확률에 걸리면 난 아무 보상도 받지 못하고 죽는 걸로 끝이라고 생각해야 하는 그런 일자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