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블로깅이란

사실 그다지 철학적이고 무거운 주제가 아니라, 나 같은 보통 사람이 이십 년이 넘게 웹에 로깅을 하게 하는 그 이유가 뭘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민노씨 인터뷰를 보면서.

Q. 민노씨에게 글쓰기란

글을 쓴다는 건 자기 치유적인 행위에요. 글이라는 게 없었다면 미치거나 미칠뻔했던 사람들이 대다수라고 저는 확신해요.

글이라는 건 어쨌든 자기 안에 있는 욕구들을 언어화시키는 작업이기 때문에 그 욕구가 대단히 숭고하든 추악하든 아니면 대단히 지적이든, 멜랑꼴리하든 간에 언어화시킴으로써 자기 스스로를 굉장히 객관화시키는 일이죠. 또 다른 자아를 언어화시킴으로써 내가 나를 바라보는 효과가 있잖아요. 스스로와 대화하는 효과가 있단 말이에요.

예를 들어 일기를 봅시다. 일기는 누구도 볼 수 없는 글이죠. 아무도 볼 수 없지만 일기의 독자는 나에요. 그리고 일기를 쓰는 그 어떤 사람도 이것이 정말 영원한 비밀로 봉인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일기를 쓰는 사람은 없어요. 내가 아주 솔직하게 일기를 쓴다고 하더라도 내가 나의 감시자면서 독자이고 비평가이고 저자인 거죠. 글을 쓴다는 행위는 대단히 자기 주관적이고요. 내가 누군가와 소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나 스스로가 내게 실험하는 행위라는 거죠.

슬로우뉴스호 선장 민노씨, 다이버시티

나는 떠벌떠벌 말을 하기를 너무 좋아하는 사람이다. 나이가 들면서 말을 줄이고 더 많이 듣고 더 많이 생각을 하는 척 하고는 있지만 본성은 어쩔 수가 없는,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이다.

글을 쓴다는 건 결국 그래서 ‘손으로 떠들고 있는 것’이라고 하는 것이 맞겠다. 말로 말을 하면 실수하고 틀리는 일이 많아 부끄럽지만, 차라리 글로 쓴다면 필요한 내용들을 인용하면서 링크하면서 글을 걸어가며 천천히 생각도 할 수 있어 좋다. 한 문장을 가다가 돌아보고 또 한 문장을 가다가 돌아보고 그런 글쓰기다.

그래서 내 글은 읽기 편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는 하는데, 반대로 말을 쓰는 것이라 중요한 문장에서는 여전히 (즉흥적 ‘말 쓰기’라) 오류가 많고 잦다. 검증이 필요한 내용들은 쓰기 전에 미리 찾아 놓고 정리하고 생각을 메모해 두었다가 쓰는 편이지만, 특히 즉흥적으로 쓰는 경우는 심각하다. 이 블로그에서 링크가 많은 글과 아닌 글을 비교하면 어떤 글이 즉흥적인 글인지는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한 때는 힘주고 뭔가 있어 보이는 글을 쓰려고 많이 노력을 했는데, 이제는 가능하면 그런 글은 쓰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 그렇게 힘을 주어 쓸 만큼 내가 많이 아는 사람도 아닐 뿐더러, 그렇게 잘난 척을 하는게 별로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게임 개발자로써 점점 퇴물이 되어 가고 있기 때문에 더 그런 ‘자신감'(?)을 잃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나는 왜 글을 쓰고 있는가, 그런 생각을 하다 보니 트위터가 참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 아무 생각이 없이 머리에서 돌아다니는 문장을 툭툭 내뱉어도 아무도 뭐라지 않는 그런 매체라서. 블로그처럼 이렇게 장황하고 길게 쓸 필요가 없으니까.

Advertisements
나에게 블로깅이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