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바일게임 공급과잉…?

2015011408221229785_1

KTB 투자증권에서 낸 자료를 인용해 아시아경제와 아이뉴스24에서 中 모바일게임 공급과잉…10개 중 9개사는 적자 ‘中 모바일게임시장, 이미 공급과잉’ KTB證라는 기사를 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 조사기관인 엔포데스크(Enfodesk)의 최근 발표 결과 지난해 중국 모바일게임시장 규모는 237억RMB (4조1000억원)이며 2016년에는 427억RMB (7조5000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중국 모바일게임 회사의 10개 중 9개는 적자로 나타났다.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중국 모바일게임사 92%는 공급과잉에 따른 적자 상태다. 중국에서 매주마다 100개가 넘는 모바일게임이 출시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4000개가 론칭됐다. 현재 서비스 중인 모바일게임 수는 1만개가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중국 시장은 한화로 4조 1000억 원에, 게임은 현재 약 1만 개가 넘게 서비스되고 있다는게 현재 핵심인 부분. NEWZOO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모바일 시장이 22조 정도 되는데, 이 내용과 엮어서 보면 중국이 1/5이라는 소리.

시장이 성숙되면서 개발 타이틀이 과열되는 것은 원래 당연한 과정이다. 이미 한국의 2000년대 초반 온라인 게임 시장이 이와 같았다. 게임이 쏟아져 나오고, 성공 신화들이 팡팡 터졌으며, 투자가 끊임 없이 이어졌다. 그리고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서 슬슬 거품이 빠지면서 ‘살아남은 회사’들이 개발력을 인정받는 그런 상황이 된다.

중국 시장은 말하자면 지금 ‘과열되고 있는 상황’이고 아마 올해 말까지는 분위기가 계속될 거다. 모바일 기기나 시장 크기의 성장세는 감소한다고 해도 (위 전망 그래프에서 보이듯) 여전히 20~40%의 성장세를 가지게 될 것이며 (이건 최악으로 예측한게 아닌가 싶은데) 시장은 계속 커질 것이다.

새로운 기기를 구입하는 사람들이 반드시 깔아야 하는 게임 목록들이 2011~2012년 앵그리버드처럼 어느 정도 만들어질 것이고 이 리스트에 들어간 회사는 Rovio처럼 신흥 월드클래스가 될 거다.

게임 시장에서 10개 중 9개가 적자인 것은 별로 특이한 현상이 아니다.

지금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은 폭발하고 있다는 뜻이고, 뉴스처럼 ‘조심해라’는 사인이 아니라 ‘어떻게든 (직접) 들어가야하는’ 시장이다. 다만, ‘직접 들어가’는 것이 불가능한게 저 시장의 가장 큰 리스크인 것이고.

Advertisements
中 모바일게임 공급과잉…?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