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가 중요하지 않기 때문이 아니라 영어 이전에 언어와 논리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었습니다. 한국어를 조리 있게 잘 구사하는 사람이 영어로도 그럭저럭 의사소통을 해내는 경우를 왕왕 볼 수 있습니다. 어색한 발음으로 어눌하게 말해도 논리의 구조나 내용이 좋으면 듣는 이들은 경청하기 마련이지요. 별 내용 없는 말을 유창하게 하느니 더듬거리더라도 또박또박 자기 이야기를 하는 게 더 낫습니다.

– 영어강의와 청개구리 교수, 윤태웅

그리고 이에 홍성수 교수의 언급.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